Untitled-1
      구게시판
분양안내 자유게시판 사진자료실 홈으로

조회 : 955  
이름       운영자  ( http://www.jindoworld.kr )
제목     반룡송





나의 고향은 경남 산청으로,
지금도 비교적 가난한 곳이다.
우리 집 역시 가정형편이 어려웠지만,
아버지는 머리도 안 되는 나를
대구로 유학 보내셨다.

그러나 대구 중학을 다니면서 공부하기 싫었던 나는
1학년 8반 68명 중 68등이라는 성적으로 결국 꼴찌를 했다.
어린 마음에도 부끄러운 성적표 가지고
고향에 가서 부모님께 그 성적을 내밀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잉크로 기록된 성적표에서
68등을 1등으로 고쳐 아버지께 보여 드렸다.
아버지는 보통학교도 다니지 않으셨기 때문에
1등으로 고친 성적표를 알아차리시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

대구로 유학 간 내가 집으로 돌아오니
친지들이 몰려와 "찬석이는 공부를 잘했더냐?"라고 물어보셨다.

"앞으로 더 봐야제.
이번에는 어쩌다 1등을 했는가베.“

“자네는 자식 하나는 잘 뒀어.
1등을 했으면 책거리를 해야제."

당시 우리 집은 동네에서 가장 가난한 살림이었다.

이튿날 강에서 멱을 감고 돌아오니,
아버지는 한 마리뿐인 돼지를 잡아
동네 사람들을 초대하여 잔치를 열고 계셨다.

그 돼지는 우리 집 재산목록 1호였다.
기가 막힐 일이 벌어진 것이다.

울컥하는 마음으로 "아부지..." 하고 불렀지만
다음 말을 할 수가 없었다.

충격적인 그 사건 이후 나는 달라졌다.
항상 그 일이 머리에 맴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로부터 17년 후,
나는 대학교수가 되었다.

그리고 내 아들이 중학교에 입학했을 때,
그러니까 내 나이 45세가 되던 어느 날,
부모님 앞에 33년 전의 일을 사죄드리기 위해
"어무이,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요..."
말을 시작하려는데..

옆에서 담배를 피우던 아버지께서
“알고 있었다. 고만 해라. 민우(손자)가 듣는다.”
      운영자 hak5680@hanmail.net
    작성시간: 2014/11/09 AM 09:24


번호 제목 작성자 게시일 조회
6951   또리   운영자 2015.03.14 891
6950   아미   운영자 2015.03.13 920
6949   옛날사진   운영자 2015.03.07 919
6948   황범   운영자 2015.02.15 895
6947   황범   운영자 2014.12.13 1057
6946   안나푸르나   운영자 2014.12.06 1038
6945   황구암캐   운영자 2014.12.03 890
6944   황범   운영자 2014.11.23 985
6943   수묵이   운영자 2014.11.21 901
6942   또리   운영자 2014.11.18 899
  반룡송   운영자 2014.11.09 955
6940   안나푸르나   운영자 2014.10.31 2218
6939   타르촉   운영자 2014.10.27 807
6938   바단지린2   운영자 2014.08.08 841
6937   황범   운영자 2014.08.07 836
6936   바단지린   운영자 2014.07.21 778
6935   또리   운영자 2014.06.13 1230
6934   황범   운영자 2014.05.27 961
6933   횡계에서   운영자 2014.05.12 959
6932   또리   운영자 2014.04.14 1354
[1] [2] [3] 4 [5] [6] [7] [8] [9] [10] [351]